세계교육포럼 폐막…교육비전 담은 '인천선언' 채택 > 교육뉴스



회원로그인


board_top.jpg
 
교육뉴스

세계교육포럼 폐막…교육비전 담은 '인천선언' 채택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05-27 11:20 조회38,085회 댓글0건

본문

세계교육포럼 폐막…교육비전 담은 '인천선언' 채택


PYH2015052115600006500_P2_99_20150521192009.jpg
 
폐회사하는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2015 세계교육포럼 셋째 날인 2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폐회식에서 폐회사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세계 교육의 발전 목표와 실천 방안이 담긴 '인천 선언문'이 채택됐다.

향후 15년 청사진은 '모두를 위한 양질의 교육' 보장

(인천=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전 세계의 교육 축제 '2015 세계교육포럼'이 미래 교육의 방향을 제시하고 막을 내렸다.

세계교육포럼은 21일 오후 인천시 송도 컨벤시아에서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폐회식을 하고 공식적인 회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22일에는 포럼 참석자들이 인천, 서울, 경기 등 교육기관을 방문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폐회식에서는 앞으로 15년 동안 세계 교육의 발전 목표와 실천 방안이 담긴 선언문이 채택됐다.

세계교육포럼 폐회사하는 황우여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15 세계교육포럼 셋째 날인 2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폐회식에서 폐회사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세계 교육의 발전 목표와 실천 방안이 담긴 '인천 선언문'이 채택됐다.



새로운 교육 비전은 2030년까지 모두를 위한 양질의 교육을 보장하고 평생학습 기회를 발전시키는 것이다.

9년의 초·중등 교육을 보장하고 청년·성인들의 전 생애에 걸친 평생학습 기회를 강조하는 한편, 개발도상국에 대한 직업기술교육훈련, 고등교육 및 연구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인류에 보편적인 평화, 인권, 다양성 등을 가르치는 세계시민교육이 범지구적인 도전에 대응하는 교육의 역할로 처음 명시됐다.

'인천선언'은 올해 9월 유엔이 발표할 '포스트(POST) 2015' 개발 의제에도 반영된다. 유네스코는 선언문에 따라 195개 회원국에 교육 정책의 방향을 안내한다.

황우여 부총리는 폐회사에서 "한국은 이번 포럼에서 설정된 교육 의제들의 확산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지원함으로써 전 세계 모든 사람이 양질의 교육을 받는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1990년 태국 좀티엔, 2000년 세네갈 다카르에 이어 15년 만에 열린 세계교육포럼은 역대 최대 규모로 평가된다.

"청사초롱 들고 초롱초롱한 목소리로"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015 세계교육포럼 셋째 날인 2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폐회식에서 한국 어린이 공연단이 청사초롱을 들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유네스코가 주최했고 유니세프, 유엔인구기금, 유엔개발계획, 유엔여성기구, 유엔난민기구, 세계은행 등 7개 국제기구가 참여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김용 세계은행 총재, 앤서니 레이크 유니세프 총재 등 지도자가 자리를 빛냈다. 교육 분야 장·차관 111명을 포함, 167개국에서 약 1천500명이 참가했다.

한국은 이번 포럼에서 경제 발전을 이끈 교육 경험을 공유하고 세계시민교육 전시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관을 통해 국제적인 교육 의제 설정을 도왔다.

교육부는 "세계교육포럼 개최에 이어 글로벌 교육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단체명:대한민국교원조합 위원장:김광섭 주소: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36, 602호(여의도동 리버타워)
대표번호:02-2070-8200 FAX:02-737-6273 E-mail:secho63@hanmail.net 고유번호:107-82-64674 관리책임자:강성희
Copyright © 2010 kotu.kr.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