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나 진짜 북한 가고싶다” “갈 사람 손” 경기도교육청이 올린 웹툰 > 교육뉴스



회원로그인


KakaoTalk_20201122_214502405.jpg
 

교육뉴스

[조선일보]“나 진짜 북한 가고싶다” “갈 사람 손” 경기도교육청이 올린 웹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11-29 14:17 댓글0건

본문

경기도교육청이 공식 인스타그램에 북한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소개하는 일화를 담은 웹툰을 올렸다가 ‘북한을 찬양한다’는 논란이 일자 하루도 되지 않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의 웹툰은 지난 26일 게재된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로 ‘북한 친구들 부럽다!’는 제목이 붙었다. 총 10컷으로 구성된 이 웹툰에는 ‘교육청툰’, ‘북한 친구들 부럽다’는 해시태그가 달렸다. 경기도교육청은 학교에서 있었던 사연을 바탕으로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를 제작해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개한다.이 웹툰은 한 교사가 북한 아이들의 학교 생활을 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에게 소개하다가 생긴 일화를 바탕으로 한다. 교사는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에 아이들에게 한국 학교와 북한과의 차이점을 소개하며 북한에는 급식이 없고, 대신 도시락을 먹거나 집에 다녀온다고 했다.

웹툰은 “(소개하며) 슬픈 순간도 있었다”며 북한 아이들의 소풍과 운동회 사진을 본 아이들의 반응을 묘사했다. 코로나19로 소풍은 커녕 학교도 오지 못했던 아이들이 “소풍 가는 북한 부럽다”고 말한다. 

 

북한에서는 담임 선생님이 한 번 정해지면 졸업할 때까지 바뀌지 않는다는 설명도 있었다고 한다. 이에 아이들은 “우와~그럼 나 진짜 북한 가고싶다” “갈 사람 손 들어”라고 반응했다는 내용이 웹툰에 담겼다. 아이들이 한 명의 선생님에게 계속 배우고 싶은 마음을 표현했고, 이를 두고 교사가 감동하는 장면도 있다.


네티즌들은 “사실상 북한 찬양이나 다름없다”, “실제 북한 아이들은 영양실조, 질병, 강제 노동으로 고통 받고 있다”, “사연을 제보한 선생부터 그린 작가, 올린 교육청까지 누구도 이 웹툰이 이상하다는 점을 못 느꼈다. 이게 더 큰 문제”, “아이들에게 잘못된 사상이 생길까 걱정” 등의 반응을 남겼다.

경기도교육청이 운영하는 인스타그램의 구독자는 1만3000명이 넘는다. 해당 웹툰에는 ‘좋아요’를 누른 사람이 200명을 넘었지만, 경기도교육청은 북한 찬양 논란이 일자 게시 20시간 만인 27일 오전 10시쯤 이를 삭제했다.

네티즌들은 경기도교육청이 별 다른 공지 없이 해당 웹툰을 삭제하자 다른 게시물에 “해명부터 해야 된다” “사과문이 우선이다” “이렇게 삭제한 게시물이 더 있는 것 아니냐”고 항의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단체명:대한민국교원조합 위원장:조윤희 주소:부산광역시 동래구 미남로 116번길108(온천동 1457-23)
대표번호:010-5492-5978 FAX:051-759-7060 E-mail:kotu2008@gmail.com 고유번호:101-82-66994 관리책임자:조윤희
Copyright © 2010 kotu.kr.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Top